인사말

You are here:

: 행복한 청소년들이 주인공이 되는 세상을 꿈꿉니다.
: 복잡한 세상 속을 한걸음 한걸음 천천히 내딛으며
: 들판에 핀 작은 민들레 홀씨처럼 예술의 바람을 타고
: 고이고이 사뿐사뿐 하늘 높이 날아서
: 나비처럼 행복한 춤을 추는 세상을 꿈꿉니다.

예술 교육으로 가능성의 꿈을 열겠습니다.

경계선지능 청소년들은 어디에도 속하지 못하는 무중력 상태의 아이들입니다. 세상을 배워나가는게 남들보다 늦어서 빨리 뛰지는 못하지만 한 걸음 한 걸음 천천히 옮기며 힘겹게 삶을 배워 가야 합니다. 경계선지능 청소년들이 더 나은 삶을 향해 나아가는 길은 비록 좁지만, 천천히 가는 거북이가 빨리 달리는 토끼보다 더 많은 것을 관찰할 수 있기 때문에 다양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습니다.

(사)디티에스행복들고나는 그 가능성을 예술교육으로 열어주고자 합니다. 청소년들이 가슴에 품고 있던 자신의 꿈을 예술로써 용감히 발현할 수 있도록 따뜻하면서도 희망찬 햇살을 비추는 곳이 되겠습니다.

DTS_img_profile

사단법인 DTS행복들고나
대표 지 우 영